[WBC] 참담한 한국 야구 현실…두들겨 맞는 데 나올 투수 없다

ZEN9   |   BET편한세상

[WBC] 참담한 한국 야구 현실…두들겨 맞는 데 나올 투수 없다

링크판 0 764 -0001.11.30 00:00

마운드 무너지며 호주에 7-8, 일본에 4-13 완패

왼손 투수 품귀에 불펜 투수마저 부족…'도쿄 참사' 불러와

구창모도 아웃
구창모도 아웃

(도쿄=연합뉴스) 신준희 기자 = 10일 오후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2023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B조 본선 1라운드 한국과 일본의 경기.
7회말 1사 1루 상황에서 일본 마키하라에게 2루타를 허용한 한국 구창모가 교체되고 있다. 2023.3.10 [email protected]

(도쿄=연합뉴스) 이대호 기자 = 전통적으로 한일전에서 '일본 킬러'로 명성을 떨친 건 왼손 투수였다.

좌타자가 다수 포진한 일본 타선을 상대하는 데는 왼손 투수가 효과적이라서다.

구대성, 봉중근, 김광현 등 일본전에 강한 '일본 킬러' 임무는 왼손 투수들이 맡아왔다.

그러나 한국 야구가 운명을 걸고 임한 2023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일본전 승부처에서 왼손 투수는 찾아보기 힘들었다.

일본 좌타자들에게 줄줄이 두들겨 맞는데도 바꿔 줄 투수가 없는 어처구니없는 상황은 참담한 한국 야구의 현주소를 가감 없이 보여준다.

한국은 10일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2023 WBC 일본전에서 4-13으로 졌다.

곽빈 아웃
곽빈 아웃

(도쿄=연합뉴스) 신준희 기자 = 10일 오후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2023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B조 본선 1라운드 한국과 일본의 경기.
5회말 한국 곽빈이 마운드를 내려가고 있다. 2023.3.10 [email protected]

전날 호주전에 믿었던 투수들이 줄줄이 장타를 헌납하고 7-8, 쓰디쓴 패배의 잔을 들이켰던 한국 야구는 이틀 연속 마운드가 무너져 내리는 걸 지켜봐야 했다.

이날 선발로 나선 김광현(SSG 랜더스)은 1회와 2회 혼신의 힘을 다해 일본 타선을 틀어막았다.

1회 오타니 쇼헤이를 삼진으로 돌려세우고, 2회에는 3명의 타자를 모조로 삼진으로 잡아냈다.

그러나 3-0으로 앞서가던 3회 일본 8, 9번 타자인 겐다 소스케와 나카무라 유헤이에게 연달아 볼넷을 내주며 힘이 빠진 모습이 역력해도 한국 벤치는 움직이지 못했다.

냉정하게 말해 김광현보다 힘 있는 투수가 불펜에 아무도 없어서다.

한국 벤치는 기도하는 마음으로 김광현과 1번 타자 라스 눗바의 대결을 지켜봤지만, 김광현은 눗바에게 1타점 적시타를 내주고 말았다.

이대로 무너지나
이대로 무너지나

(도쿄=연합뉴스) 신준희 기자 = 10일 오후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2023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B조 본선 1라운드 한국과 일본의 경기.
6회말 무사 만루 상황에서 일본 곤도를 볼넷으로 출루시켜 밀어내기 실점을 허용한 한국 김윤식(맨 오른쪽)과 선수들이 어두운 표정을 짓고 있다. 2023.3.10 [email protected]

그리고 곤도 겐스케에게까지 1타점 2루타를 허용하고 2-3으로 점수 차가 좁혀진 뒤에야 무사 2, 3루에서 김광현을 내리고 원태인(삼성 라이온즈)을 넣었다.

누가 보더라도 투수 교체 타이밍이 늦었지만, 마운드 사정을 고려하면 무턱대고 투수를 바꿀 수 없는 고충도 있다.

결국 원태인은 김광현이 남긴 주자를 모두 홈에 들여보내 3-4로 역전을 허용하고서야 3회를 마쳤다.

원태인은 4회까지 무실점으로 버텼고, 덕분에 한국은 1점 차를 유지한 채 경기 중반에 접어들었다.

원태인이 혼신의 힘을 다해 2이닝을 막았으면 빠르게 투수를 바꿔야 하는 게 정석적인 포석이다.

하지만 원태인은 5회에도 그대로 마운드에 올랐고, 곤도에게 솔로포를 내준 뒤에야 우완 곽빈에게 배턴을 넘겼다.

곽빈은 오타니에게 2루타, 요시다에게 희생 플라이를 맞고 3-6으로 점수가 벌어진 뒤 마운드를 내려갔다.

심각한 대한민국
심각한 대한민국

(도쿄=연합뉴스) 신준희 기자 = 10일 오후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2023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B조 본선 1라운드 한국과 일본의 경기.
6회말 한국 정철원이 마운드를 내려갈 준비를 하고 있다. 2023.3.10 [email protected]

이번에도 한국 마운드에 올라온 건 왼손잡이가 아닌 오른손 투수 정철원이었다.

이강철호는 이번 대표팀에 김광현과 양현종, 이의리(이상 KIA 타이거즈), 김윤식(LG 트윈스), 구창모(NC 다이노스)까지 5명의 좌완 투수를 선발했다.

문제는 애리조나 투손 캠프에서 이상 기후로 추운 날씨가 이어져 전반적으로 투수들의 컨디션이 정상적으로 올라오지 않았다는 점이다.

특히 대표팀 좌완 자원인 구창모와 이의리, 김윤식의 컨디션이 더디게 올라온 게 치명타가 됐다.

마운드가 무너지던 와중에도 김원중(롯데 자이언츠)과 정우영(LG) 등 오른손 투수만 올리던 대표팀은 점수가 4-11로 크게 벌어진 7회에야 좌완 구창모와 이의리를 줄줄이 투입했다.

구창모는 아웃 카운트 하나만 잡고 안타 2개를 맞았고, 이의리도 제구 난조를 그대로 노출하며 볼넷 3개를 헌납했다.

안 그래도 부족한 마운드 전력에 믿었던 소방수 고우석(LG)이 대회 개막 직전 부상으로 이탈한 것도 이강철호에는 악재로 돌아갔다.

대량실점에 사라져가는 희망
대량실점에 사라져가는 희망

(도쿄=연합뉴스) 신준희 기자 = 10일 오후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2023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B조 본선 1라운드 한국과 일본의 경기.
6회말 김원중의 실점 후 마운드를 내려가자 박병호와 에드먼, 김하성이 어두운 표정을 하고 있다. 2023.3.10 [email protected]

6일 오릭스 버펄로스와 평가전 경기 도중 마운드를 내려갔던 고우석은 처음엔 목덜미에 가벼운 근육통을 호소한 것으로 알려졌지만, 호주와 일본전 모두 경기 명단에서 빠졌다.

고우석이 있었다면 마운드를 운용할 때 9회를 계산에서 지웠겠지만, 그럴 수 없는 처지라 투수 교체가 한 박자씩 늦을 수밖에 없었다.

이번 대회부터 적용한 투수의 '최소 3타자 상대' 규정에 맞춰 선발 투수를 대거 발탁한 것도 독이 됐다.

대표팀 15명의 투수 가운데 전문 불펜 투수는 고우석과 김원중, 이용찬(NC), 정우영(LG), 정철원(두산)까지 5명뿐이다.

특히 좌완 투수 5명은 모두 선발 요원이다.

불펜에서 대기하다가 마운드에 오르는 게 어색한 선발 투수들은 WBC 마운드의 중압감을 이겨내지 못하고 모두 무너지고 말았다.

[email protected]

Comments

번호   제목
2635 [WBC] 이강철 감독 "초반 승기 잡았는데…투수 교체가 늦었다" 야구 -0001.11.30 750
2634 '도쿄 수모' 한국야구, 일본에 참패…3연속 WBC 1R 탈락 위기(종합) 야구 -0001.11.30 743
2633 [WBC] '볼넷-사구-볼넷' 영건들의 집단 제구 난조…실패한 세대교체 야구 -0001.11.30 757
2632 [WBC] '1년짜리 놀림' 내기에서 진 에드먼…눗바가 웃었다 야구 -0001.11.30 759
2631 [WBC 2차전 전적] 일본 13-4 한국 야구 -0001.11.30 742
열람중 [WBC] 참담한 한국 야구 현실…두들겨 맞는 데 나올 투수 없다 야구 -0001.11.30 765
2629 '도쿄 수모' 한국야구, 일본에 참패…WBC 3연속 1R 탈락 위기 야구 -0001.11.30 469
2628 [WBC] 박건우 6회 추격의 1점 홈런…한일전에서 국제대회 데뷔포 야구 -0001.11.30 459
2627 [WBC] 일본전 3회 고비 넘지 못한 김광현…2이닝 4실점 야구 -0001.11.30 466
2626 [WBC] 강백호, 속죄의 2루타…'베이스 밟고' 세리머니 야구 -0001.11.30 473
2625 [WBC] '누가 국내용이래'…양의지, 다루빗슈 두들겨 선제 2점 홈런 야구 -0001.11.30 472
2624 [WBC] 고교 야구부 출신 기시다 한일전 시구…한일 관계개선 속 주목 야구 -0001.11.30 446
2623 [WBC] 기시다 총리 시구한 도쿄돔 욱일기 등장…KBO 항의(종합) 야구 -0001.11.30 479
2622 [WBC] 기시다 총리 시구한 도쿄돔…어김없이 욱일기 등장 야구 -0001.11.30 458
2621 [WBC] '벼랑 끝 일본전' 강백호 지명타자 선발출전…우익수는 박건우 야구 -0001.11.30 46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