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BC] '볼넷-사구-볼넷' 영건들의 집단 제구 난조…실패한 세대교체

ZEN9   |   BET편한세상

[WBC] '볼넷-사구-볼넷' 영건들의 집단 제구 난조…실패한 세대교체

링크판 0 758 -0001.11.30 00:00

전지훈련 추운 날씨·공인구 적응 실패로 컨디션 최악

경험도 부족해 벼랑끝 한일전서 사사구 남발하며 자멸

힘든 경기
힘든 경기

(도쿄=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10일 오후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2023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B조 본선 1라운드 한국과 일본의 경기. 7회말 한국 투수 이의리가 경기가 풀리지 않자 아쉬운 표정을 짓고 있다. 2023.3.10 [email protected]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2023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한일전에 등판한 젊은 투수들이 줄줄이 난타당하며 고개를 숙였다.

1999년생 정우영(LG 트윈스)과 2000년생 김윤식(LG 트윈스), 2002년생 이의리(KIA 타이거즈) 등 KBO리그를 호령했던 '영건'들은 10일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WBC 본선 1라운드 일본전에서 컨디션 관리와 공인구 적응 실패, 경험 부족 문제를 드러내며 자멸했다.

공 바라보는 김윤식
공 바라보는 김윤식

(도쿄=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10일 오후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2023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B조 본선 1라운드 한국과 일본의 경기. 6회말 한국 투수 김윤식이 공을 바라보고 있다. 2023.3.10 [email protected]

이들은 국내 프로야구에서 보여줬던 위력적인 공을 전혀 던지지 못했다.

김윤식은 4-6으로 뒤진 6회말 무사 3루 위기에서 대표팀 5번째 투수로 등판해 최악의 제구 난조를 보였다.

그는 첫 타자 나카무라 유헤이(야쿠르트 스왈로스)에게 볼넷을 내줬고, 후속 타자 라스 눗바(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에겐 등에 공을 던졌다.

김윤식은 당황한 기색이 역력했다. 그는 스트라이크 존 안에 공을 던지지 못했다.

후속 타자 곤도 겐스케(소프트뱅크 호크스)에겐 볼 3개를 내리던지더니 시속 140㎞ 초반의 밋밋한 직구로 겨우 스트라이크 2개를 잡았다.

이후엔 높은 공을 다시 던져 밀어내기 볼넷을 허용했다.

이대로 무너지나
이대로 무너지나

(도쿄=연합뉴스) 신준희 기자 = 10일 오후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2023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B조 본선 1라운드 한국과 일본의 경기.
6회말 무사 만루 상황에서 일본 곤도를 볼넷으로 출루시켜 밀어내기 실점을 허용한 한국 김윤식이 어두운 표정으로 마운드를 내려가고 있다. 2023.3.10 [email protected]

6회 7번째 투수로 나선 사이드암 정우영도 자신의 공을 못 던졌다.

평소 150㎞ 이상의 강속구를 던지던 정우영은 고작 140㎞대 공을 뿌렸다.

한국은 김윤식, 정우영 등이 등판한 6회에 5실점 하며 사실상 경기를 내줬다.

7회 1사 2루 위기에서 등판한 이의리도 중압감을 이겨내지 못했다.

첫 타자 곤도에게 볼 4개를 내리던졌고, 후속 타자 오타니 쇼헤이(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에겐 폭투와 볼넷을 던졌다. 요시다 마사타카(보스턴 레드삭스)를 상대로는 밀어내기 볼넷까지 허용했다.

답답한 경기였다.

굳은 표정의 이강철 감독
굳은 표정의 이강철 감독

(도쿄=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10일 오후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2023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B조 본선 1라운드 한국과 일본의 경기. 7회말 이강철 한국대표팀 감독이 굳은 표정으로 경기를 지켜보고 있다. 2023.3.10 [email protected]

젊은 투수들이 펼친 최악의 투구는 예견돼 있었다.

이들은 지난 달 미국 애리조나주 투손에서 진행한 전지훈련 때부터 몸 관리와 공인구 문제로 어려움을 겪었다.

김윤식은 대표팀 투수 중 컨디션을 끌어올리는 페이스가 가장 느렸다.

그는 애리조나 캠프 마지막 연습경기였던 2월 24일 kt wiz전에서야 등판했고, 이때도 볼넷 2개를 내주는 등 불안한 모습을 보였다.

정우영도 그랬다. 그는 표면이 미끄러운 WBC 공인구 적응에 어려움을 겪었다.

지난달 17일 미국 전지훈련 NC 다이노스와 연습경기에서 안중열에게 헤드샷을 던졌고, 20일 KIA 타이거즈와 연습경기에서도 사구를 기록했다.

지난 시즌 KBO리그에서 58이닝 동안 단 한 개의 폭투도 던지지 않고 몸 맞는 공 역시 6개에 불과했던 정우영이었다.

정우영은 귀국 후 SSG 랜더스 2군과 연습경기에서 호투하며 '이상 신호'를 지우는 듯했지만, 일본 입성 후 다시 컨디션 난조로 고개를 떨어뜨렸다.

이의리는 대회 개막 직전까지도 몸을 만들지 못했다. 그는 지난 7일 일본 오사카에서 열린 일본프로야구 한신 타이거스와 연습경기에서 몸에 맞는 공과 볼넷을 거푸 내줬다.

젊은 투수들의 집단 난조엔 훈련 환경 문제가 크게 작용했다.

대표팀은 투손 전지훈련에서 예상치 못한 추운 날씨 탓에 제대로 된 훈련을 소화하지 못했다.

투수들은 귀국 직전에야 강풍을 맞으며 집단 불펜 투구를 하는 등 '벼락치기' 훈련하기도 했다.

몸이 올라오지 않자 투수들은 조급해지기 시작했고, 자신감도 떨어졌다.

김광현(SSG 랜더스) 등 노련한 투수들은 나름대로 컨디션을 끌어올리며 멘털 문제를 극복했지만, 젊은 투수들은 그렇지 못했다.

경험이 적은 투수들은 불안감에 휩싸인 채 대회 개막을 맞았고, 결국 한일전에서 사달이 났다.

[email protected]

Comments

번호   제목
2635 [WBC] 이강철 감독 "초반 승기 잡았는데…투수 교체가 늦었다" 야구 -0001.11.30 752
2634 '도쿄 수모' 한국야구, 일본에 참패…3연속 WBC 1R 탈락 위기(종합) 야구 -0001.11.30 743
열람중 [WBC] '볼넷-사구-볼넷' 영건들의 집단 제구 난조…실패한 세대교체 야구 -0001.11.30 759
2632 [WBC] '1년짜리 놀림' 내기에서 진 에드먼…눗바가 웃었다 야구 -0001.11.30 759
2631 [WBC 2차전 전적] 일본 13-4 한국 야구 -0001.11.30 742
2630 [WBC] 참담한 한국 야구 현실…두들겨 맞는 데 나올 투수 없다 야구 -0001.11.30 766
2629 '도쿄 수모' 한국야구, 일본에 참패…WBC 3연속 1R 탈락 위기 야구 -0001.11.30 470
2628 [WBC] 박건우 6회 추격의 1점 홈런…한일전에서 국제대회 데뷔포 야구 -0001.11.30 459
2627 [WBC] 일본전 3회 고비 넘지 못한 김광현…2이닝 4실점 야구 -0001.11.30 466
2626 [WBC] 강백호, 속죄의 2루타…'베이스 밟고' 세리머니 야구 -0001.11.30 473
2625 [WBC] '누가 국내용이래'…양의지, 다루빗슈 두들겨 선제 2점 홈런 야구 -0001.11.30 472
2624 [WBC] 고교 야구부 출신 기시다 한일전 시구…한일 관계개선 속 주목 야구 -0001.11.30 446
2623 [WBC] 기시다 총리 시구한 도쿄돔 욱일기 등장…KBO 항의(종합) 야구 -0001.11.30 479
2622 [WBC] 기시다 총리 시구한 도쿄돔…어김없이 욱일기 등장 야구 -0001.11.30 458
2621 [WBC] '벼랑 끝 일본전' 강백호 지명타자 선발출전…우익수는 박건우 야구 -0001.11.30 461